황교안 “문 대통령, 안보 붕괴 대국민 사과해야…최후통첩” : 국회·정당 : 정치 : 뉴스 : 한겨레
본문 바로가기

광고

광고닫기

광고

본문

광고

정치국회·정당

황교안 “문 대통령, 안보 붕괴 대국민 사과해야…최후통첩”

등록 :2019-08-11 10:59수정 :2019-08-11 22:41

크게 작게

주말에 한국당 북핵외교안보특위 긴급회의 개최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지난 6일 경북 구미시 컨벤션센터 구미코에서 열린 당원 교육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지난 6일 경북 구미시 컨벤션센터 구미코에서 열린 당원 교육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는 북한의 발사체 추가 발사와 관련해 “대통령의 입장 표명과 대국민 사과를 촉구한다”고 밝혔다.

황 대표는 주말인 지난 10일 국회에서 당 북핵외교안보특위 긴급회의를 열고 “총체적 안보 붕괴 상황에 대한 대통령의 입장 표명과 대국민 사과를 촉구한다. 이는 생명 안전 위협받는 대한민국 국민들의 요구이며 문재인 정권에 보내는 최후 통첩이라고 봐야 한다”고 말했다. 황 대표는 또 “문 정권은 현존하는 위협에 대한 위기의식과 대응전략, 대응의지가 없는 3무 정권”이라고 비판하며 ”대통령과 이 정권이 국민들의 요구를 무시하고 대한민국 안보 포기의 길을 계속 고집한다면 국민적 저항과 심판에 직면하게 될 것임을 엄중히 경고한다”고 강조했다.

이 자리에서 황 대표는 문 대통령의 대국민 사과 외에 △북한의 도발을 막기 위한 실효성 있는 대책 마련 △9·19 남북군사합의 폐기 선언과 북한에 대한 경고 메시지 발표 △외교안보 라인 전원 교체 △중·러 군사적 위협에 맞서는 한·미·일 공조체제 복원 등도 촉구했다.

장나래 기자 wing@hani.co.kr

후원하기

응원해주세요, 더 깊고 알찬 기사로 보답하겠습니다
진실을 알리고 평화를 지키는 데 소중히 쓰겠습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NativeLab : PORTFOLIO

1/ 2/ 3


전체
정치
사회
전국
경제 Weconomy
국제
문화
스포츠
미래과학
애니멀피플
오피니언
만화 | ESC | 토요판 | 뉴스그래픽 | 퀴즈 | 연재 | 이슈 | 함께하는교육 | 헤리리뷰 | 사람 | 탐사보도 | 서울&
스페셜
포토
한겨레TV
뉴스서비스
매거진
사업

맨위로